뉴스

[뉴시스]2019-09-04 배병수 기자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배병수 기자 = 울산시가 주최하는 3D 프린팅 코리아 2019 in 울산 행사가 4일 오전 울산시

남구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리고 있다. 2019.09.04. bbs@newsis.com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3D프린팅의 최신 기술 동향과 정보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3D프린팅 코리아 2019 인 울산' 행사가 4일 개막돼  3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이날부터 6일까지 울산대학교에서 '3D프린팅 융합 기술 고도화를 위한 혁신 전략 제시'를 주제로 마련됐다.

 

행사는 지난해 '3D프린팅 테크페스타 2018'에 이어 3번째로 개최됐으며 ▲국제세미나 ▲국내세미나 ▲한·중 기술포럼 ▲기업전시관 ▲울산홍보관 ▲시민 체험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는 송병기 경제부시장, 이미영 시의회 부의장, 이용균 부교육감, 조홍래 울산대 부총장, 허정석 울산과학대 총장,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과 함께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 관련기업 관계자가 참석하는 오프닝 세레모니, 3D프린팅 대회 우수작 시상식도 개최됐다.  
  
이날 학생체육관에는 세계적인 3D프린팅 기업인 이오에스(EOS), 에이치피(HP), 스트라타시스(Stratasys) 등 총 34개사가 참여해 3D프린팅 관련 선진 솔루션을 소개하는 행사가 마련됐다.  
  
야외체험관에는 3D프린팅으로 출력한 드론, 제트비행기, 자동차 휠, 모형건축물 등 다양한 전시품과 3D프린팅 푸드, 캐릭터 제작 등 체험행사를 위해 10개 기업의 14개 부스가 운영됐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 로한 셔웨이커(Rohan Shirwaiker)교수의 '의료기기 적용을 위한 3D 바이오 프린팅 기술'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3D프린팅을 적용한 제조혁신 사례 및 최신 기술동향을 발표하는 국제세미나도 진행됐다. 
  
5일에는 중국의 '상하이 3D프린팅 협회'(SAMA, Shanghai Additive Manufacturing Association)와 함께 한·중 기술포럼이 개최된다. 이 포럼에서는 자동차, 항공, 선박, 소재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룬 13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6일에는 메이드올 김주원 CTO의 '클라우드를 활용한 3D프린터 개발 활용사례' 등 3D프린팅의 원리 및 제작과정에 대한 국내세미나가 마련된다.
  
이와 함께 행사장에 마련된 울산홍보관과 울산산업관에서는 시 정책과 3D프린팅 산업 적용기술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이번 행사는 울산이 한국의 3D프린팅 산업의 메카로 도약하기 위해 3D프린팅 기술과 지역 제조업의 융합 및 실제 적용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자리이다"며 "주요 기술인 3D프린팅에 대한 잠재력을 확인하고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parksj@newsis.com

 

원문읽기>>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0904_0000761059&cID=10899&pID=10800